빠순이들 폰팅아줌마연상060 핫팬츠


빠순이들 폰팅아줌마연상060 핫팬츠



도내 문화재 발굴 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것은 도내 대학에 직접적으로 연관있는 관련 학과가 거의 전무하기 때문이라며 미래에 투자하는 장기적인 안목이 필요하다고 도내 문화재 발굴 전문가들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오래전부터 문화재 발굴을 담당해 오던 대학박물관들은 2000년 전후로 도내에 문화재 발굴 전문기관들이 생겨나면서 현재 문화재 발굴이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1. 일본포로노모델 어린섹스 싸이고
  2. 몰래찍은여자탈의실동영상 일본여고새 레이디카페
  3. 돈지랄 야설학원 복합성피부복합성피부원인


문화재 발굴 관련 학과를 가진 경남외 전국의 대학박물관들에는 발굴단을 구하지 못한 공사 시행업자들의 전화가 쇄도하고 있는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이는 곧 문화재 발굴 관련 학과의 퇴보로 이어졌다.





도내 대학들 가운데 유일하게 문화재 발굴 관련 학과를 보유한 대학은 인제대. 지난해 인제대에서 역사고고학과로 학과 명칭을 변경하며 문화재 발굴 전문 학과가 등장했지만 이 또한 역사학이 주가 되고 고고학이 부가 된 경우며, 졸업생을 배출하려면 몇년이 지나야 하는 상황이다.



유사학과인 사학과를 보유한 곳은 경상대와 경남대, 창원대 뿐.





지난 5월 7일 문화재청이 연 150일을 초과해 발굴조사를 할 수 없다는 조항을 폐지키로 밝히면서 중소 규모의 문화재 발굴에 전문기관외 대학에서도 나서 주길 기대하고 있으나 도내 대학박물관들은 문화재 발굴에 거의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다. 빠순이들 폰팅아줌마연상060 핫팬츠


창원대와 경남대는 발굴보고서 관계로 발굴작업이 묶여 있는 실정이고 경상대 또한 학술목적의 중소규모 문화재 발굴을 할 뿐, 발굴만을 중점적으로 실시하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다. 빠순이들 폰팅아줌마연상060 핫팬츠
이에 경상대박물관 류창환 학예연구사는 “국토개발이 해마다 증가하면서 문화재 발굴 전문 기관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고고학과 등 문화재 발굴 관련 학과가 있는 대학과 없는 대학은 차이가 크다. 빠순이들 폰팅아줌마연상060 핫팬츠 전문 학과가 없는 도내 대학박물관들이 문화재 발굴에 나서서 하기에도 전문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전했다.

그는 “도내 대학에서도 고고학과, 문화인류학과, 문화재보존학과 등 문화재 발굴 관련해 직접적으로 연관있는 학과 신설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문화재보다는 국토개발이 우선시 되는 사회 풍토가 아쉽다”며 “국토개발을 하기전 공사 시행업자들이 문화재 보호법에 따라 공사계획을 충분히 마련해야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경남발전연구원 최헌섭 역사문화센터장은 “부산, 경북쪽에서 주로 문화재 발굴 전문인력을 뽑고 있으며, 도내에서는 전문적이진 않지만 사학과 등 유사학과에서 전문인력을 개발, 채용하고 있는 등 전문 인력 양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매장문화재 발굴외에도 고유목적사업인 문화재 전시, 전문인력 교육 등을 병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그는 “요즘 젊은이들이 타 직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힘든 직업이고 보수 등이 생각한 것보다 미치지 못한다는 이유로 문화재 발굴 직업을 꺼리고 있다”며 “문화재를 발굴한다는 사명감만으로 일을 할수는 없다. 직원들의 복지 부분 등이 개선된다면 보다 많은 인력을 확보할 수 있게 돼 지금처럼 어렵지는 않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에 도 문화재관리 담당자는 “문화재 보호법상 국가나 도에서 문화재 발굴을 지원할 방법이 없다”며 “관련 전문기관을 늘린다고 해도 3년 이상의 조사 경력을 가지고 있거나 관련학과 박사학위 등을 가진 전문 조사원이 부족한 현실이라 인력들의 이동만 있을 뿐, 지금과 별반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타 시도에는 문화재 발굴과 직접적으로 연관있는 대학 학과가 존재해 인력 수급에 그나마 어려움이 덜하지만 도내에는 관련 학과가 거의 전무한 상황”이라며 “경남외 부산 등 타지의 전문인력들이 도내로 들어오고 있으나 이 또한 쉽지 않고 도내 문화재 발굴 업무를 처리하기에 인력이 충분치 않다”고 전했다.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도내 대학에서 문화재 발굴과 직접적으로 연관있는 고고학과나 문화인류학과, 문화재보존학과 등의 학과를 개설, 밑바탕부터 튼튼하게 하는 전문 인력 양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 그는 “이로 인해 전문 경력직들이 늘어나면서 문화재 발굴 사업은 점차 나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국책사업으로 인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도내 문화재 발굴 업무에 대해 문화재청이 국책사업 발굴단을 별도로 구성·운영하려고 했으나 무산됐으며, 그나마 서울에 문화재청 간변단체인 한국문화재보호재단에서 50명의 발굴팀을 구성하고는 있지만 이 또한 행복도시 쪽으로 투입될 뿐, 도내에는 별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문화재 발굴 전문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한 근복적인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 한 도내 문화재 발굴 전문기관과 공사 시행업자들, 그리고 분양을 기다리며 단꿈에 부푼 서민들의 고통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